조인스


돛단배로 여자 만난 썰

신고하기
ㅎㄷㄷㄷ 조회 수 67470

취미로 그냥 악상생각나는대로 노래만들고 기타치고 음악하는 백수게이다 ㅇㅇ


여느때와 다름없이 집에서 큐베이스로 노래 만들면서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그러다가 문득 생각이난게 내가 만든 노래mp3파일 사운드클라우드에 올려서 링크주소를 돛단배로 아무한테 들려줘서 걍 평가아닌 평가좀 받아보고 싶었다.


그래서 돛단배깔고 노래평가를 앙망했다. 잠깐 짤로 달린다. 저격방지를 위해 사는곳 정보는 블럭처리함 ㅎㅎ 약 스압



들어볼게이들은 들어봐라 ㅇㅇ


 

중앙대 기계공학과 다니는 대학생이라고 구라침 ㅍㅌㅊ?


 




전화후 다시 돛


 


몇신데 온다는거냐;




이거 이후로 라인으로 했다 라인짤 ㄱㄱ스압 ㅈㅅ



 

난21살이고 저 누난 22살이란다



대충 정리하면 내노래 듣고 일로 오고싶덴다 그래서 오랬더니 진짜 온덴다; 


심야버스를 타고온데서 심야버스? 우리집앞에 심야버스있나 봤는데


심야버스를 타도 내려서 택시를 잡고 우리집까지 와야되는 상황이더라 대충보니까 택시비12000원정도ㅇㅇ


그러다가 심야버스 놓쳤다해서 ㅋㅋㅋㅋ 설마 2~30분 거리를 택시를 타고 야간할증요금 16000원이나 내면서 여기까지 오진 않겠지 시발ㅋㅋㅋㅋ


라고 생각했으나 존나 ㄹㅇ 왔다. 난 당연히 존나 주작인줄알고 ㅋㅋㅋㅋㅋ 팬티만입고있었는데 ㅁㅊ부랴부랴입고 나갔다.


멘탈 김치녀에 씹돼지에 오크면 존나 도망갈라했지 


근데 택시타고 집앞까지 왔는데 


멀리서 모습봤는데 몸매는 마른편이고 생긴건 ㅍㅌㅊ 아니겠노?


아 진짜 온다그래서 씨발 씹오크오덕존나뚱뚱ㅆㅎㅌㅊ녀 이면 어떡하지? 혼자 막 상상했던거 보다 훨씬 ㅅㅌㅊ여서 졸라 의외였다.


일단 만났다. 첨에 인사하고 존나어색하게 아..안녕 윽엨 ㅋㅋ 씨발 어색해 뒤지는줄 그리고 중앙대 학생증 보여달라길레 지갑두고왓다고 함.. 씨발 개쫄음  


그러다가 얘기하다 보면 수준딱 나오자나 근데 졸라 평범한거야 막 나쁜애도 아닌거같고 성격도 괜찮은거 같고 나쁜거 같지 않더라 (김치녀면 삼일한시전)


무튼 그러다가 목마르데서 근처 편의점가서 음료수 사준다길레 쫄래쫄래 따라가서


음료수하나 사먹고 앉아가지고 얘기하는데 그냥 첨보는 사람인데 존나 뭔가 친근하고 아늑하고 설래고는 씨발 개뿔 존나 어색해가지고 이상황존나 뭐지 싶었다


내가 ㅅㅂ 어케생겼을줄알고 내가 뭐하는 애인줄알고 내가 존나 ^오^유씹강간선비마냥 보지라면 눈에 희번뜩 하고 다니는 남자일지아닐지 어케알고;;;


여기까지 오냐고;; 무튼 그래서 "누난 나 어떤애 일줄 알고 여기까지 온거야? 왜옴?" 물어봄 그랬더니 "그냥...목소리가 좋아서 왔다 나도 졸라 생각없이온거야"


ㅅㅂ존나 생각없는년 씨발 내가 너 존나 힘으로 억압하고 납치해서 존나 강간하거나 성폭행 아니면 술마시러가서 술존나 매기고 모텔가게할지안할지 어떻게 알


고 첨보는 사람만나러 여까지 오냐고 ㅅㅂ 라고 생각하면서 졸라 이해안됬다. 생긴건 존나 순수하게 생김.


 편의점에서 몰래 무음카메라로 존나 쫄려서 손인증은 못했고ㅠ 뒷모습이라도 봐라 ㅇㅇ




그렇게 벤치에서 계속 앉아서 얘기하다가 점점 어색함도 줄어드는거 같았다.


 기타좀 치고 노래좀 부르다가 듣고 와 너진짜 잘한다 짝짝짝 그러다가 얘기도하고 이러길 1시간반 지났나


시간이 새벽3시인거야; 그래서 "누나 집에 어케갈라고 여기까지 온거임? 다시 택시타고 가 ㅇㅇ?"


"아니 나 너희집에서 자고갈레 아니면 누나랑 모텔갈까?" 하면 존나 오씨발 존나 썩쎅쓰겠지만 


택시타고 돌아갈돈 없어서 지하철 첫차새벽5시30분 타고 집간덴다 아니시발그럼 그때까지 기타만쳐 치고 얘기하면서 같이 밤샘??씨발 개피곤하다...


ㄹㅇ 어찌할 방도가 없었음 도대체 이년은 뭐하러 온거지...이생각뿐...그러다가 걍 해뜰때까지 ㄹㅇ벤치앉아서 계속 서로 졸려가지고 정신 반 나간상태로


자지마...자냐...자지마...자면 니두고 존나 도망갈거야 시발...서로 이러다가 해뜸 ㅇㅇ 그러다가 역까지 바래다주고 ㅂㅂ했다. 



하...그러고 라인이 왔는데 




SNS로 사람만나고 다니는거 아니다. ㅇㄱㄹㅇ 


존나 옛날 씹보빨러의 끝을 보여줬던 나였으면 어떻게 잘해볼라고 존나 설래가지고 연락 했을텐데


정신차리라고 일침날리고 차단했다.


아 그리고 버스커버스커 장범준 통수친거 얘기하다 누나가"김형태가 일베한다더라 게 일베충이레"


존나 일베충 쓰레기 라는 식으로 얘기하길레  


거기에 대해서도 한마디함ㅍㅌㅊ?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와글와글 전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와글와글' 게시판 운영 원칙
관리자
2014-04-15 366395
120 싸울때는 가만히 빠져있어야.. file 아이스바 2018-12-03  
119 게임보다 나은 거북이의 타격감 file stella 2018-11-30  
118 ??: 이걸 먹겠다고? file neast 2018-11-30  
117 곰돌이 귀를 가진 고양이.. file ration 2018-11-30  
116 너무 힘들었던 선생님... file 가림 2018-11-29  
115 갖고 싶은 아이언맨 키보드 file 풀매수 2018-11-29  
114 평화나라에 등장한 백종원 file 우엉이다 2018-11-29  
113 ??: 일어나... file 탱묘 2018-11-28  
112 수상소감을 독특하게 하는 방법 file felixy 2018-11-28  
111 곰의 무시무시한 점프력 file o주찬 2018-11-28  
110 인절미들의 복수 file sls amg 2018-11-27  
109 주인과 마주치는게 부끄러운 강아지 file 탄력카드 2018-11-27  
108 살면서 처음보는 눈 file 푸른함례 2018-11-27  
107 테란 커맨드센터가 뭔가 이상하다 file 갓카리스.. 2018-11-26  
106 인형에 솜넣는 기계 file 꾸아왁 2018-11-26  
105 너무 심심했던 편의점 사장님 file 류렌 2018-11-26  
104 손에 대체 무슨 냄새가..? file 낙관주의 2018-11-22  
103 A와 B중 긴 것은? file 소띠버디 2018-11-22  
102 비행기 좌석이 지나치게 싼 이유 file 반기버디 2018-11-22  
101 엄마 손길에 행복한 아기 file 4년 2월 2018-11-21  
100 이해하면 소름돋는 사진 file 사랑찾아.. 2018-11-21  
99 라면 최강조합 file 한시사십.. 2018-11-21  
98 안놀아줘서 삐진 올빼미 file 휘이이인 2018-11-20  
97 ??:연락 좀 받아봐... file 내머리에.. 2018-11-20  
96 스트레스 푸는중입니다만? file 눔슈 2018-11-20  
95 너구리의 보은 file 난또뭔데 2018-11-19  
94 따라할테면 따라해보라는 누나의 도발 file 이주빈 2018-11-19  
93 컵에 담을 수 있는 것은 액체다 file 좋은데이 2018-11-19  
92 친화력 1등 골든리트리버 file 구구단 2018-10-30  
91 아내가 처제한테 잘해주지 말라는 이유... file 무사상 2018-10-30  
90 불법 음원 다운로드에 대한 아티스트들의 생각 file 롯테시 2018-10-30  
89 강풍에 의해 떨어지지 못하는 폭포 file 데이데이 2018-10-16  
88 실전 싸움 1등 연예인 file 수출 2018-10-16  
87 블랙핑크와 콜라보하는 세계적인 가수 file 훈즈 2018-10-15  
86 인도 지역별 거주민 생김새 file 자그레브 2018-1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