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스


한승객이 아고라에 올린 아시아나 승무원 이야기.jpg

신고하기
크크동자 조회 수 16584

한승객이 아고라에 올린 아시아나 승무원 이야기



지난 2월25일 금요일에 인천에서 LA로 가는 아시아나 OZ 204 비행기를 탔던 사람입니다. 너무 아름다운 모습에 감동해서 이렇게 용기를 내어 글을 올려봅니다.



2주간 이상을 한국과 중국에서 보내고 피곤한 몸을 이끌고 LA 로 가는 비행기에 몸을 실었습니다.앞으로 10시간을 가야 하는 긴 여정인지라 시차를 걱정하며 자리에 앉았습니다.


앉 자마자 어린아이의 찢어질 듯한 울음소리가 계속 들리더군요. 아이가 너무 운다 싶어서 관심있게 지켜보니 한국 아기인데 미국인 젊은 여성이 안고 어쩔줄 몰라하는 것이었습니다. 그 옆에서 젊은 미국인 남편도 어쩔줄 몰라하는 모습이었구요. 한 눈에 "아... 입양되어 가는 아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아이의 비명같은 울음으로 인해 그 미국인 부부는 이미 지칠대로 지친 표정이었습니다. 그리고 생각해보니 공항에서 쇼핑할때에서도 , 출발하기전 Gate앞에서도 찢어지게 들리던 울음소리의 주인공이었습니다.


그 모습을 보다 못한 스튜어디스가 아이를 품에 안고 안아주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처음에 의례히 그러는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너무나 정성스레 돌보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아이의 땀을 닦아주고, 너무 더워 하는 것을 알고 옷을 벗겨주며 아이와 함께 하더군요. 울던 아이도 조금씩 안정이 되어 갔구요. 하지만, 엄마에게 돌려주면 다시 울고... 그렇게 반복하기를 여러번... 결국 두명의 스튜어디스가 손님들 serving을 하면서 아이를 본격적으로 돌보았습니다.


싫 은 표정없이 돌보는 모습을 보고 감동해서 "힘들지 않으세요?"하고 묻자 밝게 웃으며 대답하시더군요. "이번에 입양된 아이인데, 처음으로 미국인을 보아서 낯가림이 심한 것 같아요. 한국 사람인 저희에게는 애가 편하게 오는데, 처음 보는 미국 엄마인지라... 너무나 또렷하게 '엄마. 엄마' 하는데 마음이 안되어서요." 그러면서 "손이 덜덜 떨리네요." 하고 웃는 모습이 너무 보기에 좋았습니다.


몇 시간이 지나고 모두가 잠든 시간... 저도 한숨 자고 화장실을 가기 위해 일어났는데, 아이 울음 소리가 들리지 않더군요. 가다가 보니 미국인 부부는 지쳐 잠이 들었고, 아이가 보이지 않았습니다. 화장실을 찾아 스튜어디스들이 있는 곳으로 가니 놀랍게도 스튜어디스가 그 아기를 업고 재우고 있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옆에서 살짝 보니 아이도 어느새 조금씩 잠이 들기 시작했구요... 그 잠든 아기 모습과 헌신적인 스튜어디스의 너무 아름다운 모습에 제가 눈 시울이 살짝.. 했습니다.


이 순간이 기억도 안날 아이... 그저 한국에 대한 기억이라고는 앞으로 거의 갖지 못할 아이지만, 그렇게 정성으로 돌봐주는 모습이 너무 참 좋았습니다. 다들 잠든 시간, 그분들도 쉬는 시간일텐데... 그렇게 돌보는 모습이 얼마나 고마웠는지 모릅니다.


LA 에 도착하고 애기 아빠에게 물어보았습니다. 너무 감사해 하더군요. 한국 사람들이 친구로 여겨지고, 앞으로 많은 한국 친구들을 사귀고 싶다고 했습니다. 어쩌면 이 정성이 앞으로 그 아이에게 한국이란 것을 심어주는 계기가 될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모두가 잠든 밤... 아이를 업고 있던 모습... 어둠속에서 살짝 찍었습니다. 링크를 겁니다. http://twitpic.com/44yczk


자 폐아인 막내 아들을 데리고 비행기를 타면서 거의 10시간을 서서 왔던 그 심정을 제가 아는지라, 부모 입장으로서도 얼마나 고마웠는지 모릅니다. 이런 아름다운 사람들이 많아서 우리 사는 세상이 더 훈훈해지길 기대해봅니다. 10시간 비행기로 인해 피곤한 여정이었지만, 그분들로 인해 너무 좋았습니다.


2/25 아시아나 OZ 204 인천 LA 구간의 2명의 아름다운 스튜어디스들을 정말 소개하고 싶습니다. 몰래 이름표를 살짝 봤습니다. 심은정, 이승희님 두분에게 정말 감사드립니다.

 

한승객이 아고라에 올린 아시아나 승무원 이야기.jpg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와글와글 전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와글와글' 게시판 운영 원칙
관리자
2014-04-15 366395
851 흑형 육상 선수의 몸풀기 file 크크동자 2014-05-16 16284
850 D컵 개미허리녀 우쭈쭈쭈쭈 2015-02-16 16292
849 SNS로 도둑잡은 대박 썰.jpg 크크동자 2014-08-18 16312
848 이런게 베이글 정석女 file 자게이 2014-05-28 16317
847 여고생들이 지은 음란물 중독 예방 시 file 자게이 2014-05-30 16325
846 야갤러의 빡촌 생중계 file 도라이몽 2015-01-05 16330
845 남자라면 무조건 돌아보게되는 몸매 file 일겅 2015-05-19 16337
844 같은 아파트에 여고생이 살면 생기는 흔한 일상.jpg file gee 2014-11-17 16343
843 만수르 서민체험.JPG file 도라이몽 2014-05-30 16401
842 어느 신입의 패기 file 크크동자 2015-01-13 16415
841 [펌] 일본인 여고생 여친 file 도라이몽 2014-05-19 16449
840 일베 헬스장 여성 성추행 사건 file 크크동자 2015-07-08 16452
839 치맥 페스티벌가서 치킨될 뻔한 후기 오덕오덕 2014-07-22 16469
838 컴퓨터 견적 7가지.jpg file 컴까기 2015-03-27 16470
837 전여친이 빨래시켜서 헤어진 썰.ssul file 존예 2014-01-10 16472
836 흔한 우크라니아 길거리 처자들 후덜이 2014-08-08 16473
835 한번만 본 사람은 없다는 전설의 짤방 file 일겅 2015-08-03 16477
834 일본 최대 야쿠자 보스 file wowbow 2014-03-24 16490
833 자꾸만 눈이가는 폭풍 연기 donbune 2014-01-01 16490
832 여자들이 회전목마를 타는 이유 file 도라이몽 2014-01-28 16498
831 보기만해도 흐믓한 예고 졸업사진.jpg file wowbow 2014-05-19 16508
830 관광지 민폐녀 file kklu0811 2014-03-07 16534
829 대륙의 밤의황제 ㅅㅅ 스케일 ㄷㄷ file gee쟈쓰 2015-02-16 16537
828 남자들 환장하는 팬티 라인 file JJholic 2015-11-16 16544
827 현재 아프리카 대도서관 상황 file 크크동자 2014-12-26 16571
한승객이 아고라에 올린 아시아나 승무원 이야기.jpg file 크크동자 2014-12-12 16584
825 오빠 얘 내 친군데...하룻밤만 여기서 자고간대 file 크크동자 2015-03-11 16605
824 대륙의 쩌는 동안녀 ㄷㄷㄷㄷㄷㄷㄷ file mindC 2014-03-04 16610
823 [스포츠] 재밌는 경기 중 키스타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몽삭 2014-04-11 16625
822 할말 잃게 만드는 열도의 광고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wowbow 2014-06-03 16625
821 건드리지 말아야할걸 건드려 버린 IS ㅈ됨..... gee쟈쓰 2015-02-16 16628
820 해달라는데로 다해주는 여친 file 크크동자 2015-01-13 16647
819 제대로 기 빨리는 ㅊㅈ file 크크동자 2014-05-16 16656
818 고딩한테 우산받음.txt 딸바보 2015-05-12 16659
817 [취준생참고] 대한민국 쓰레기 기업.jpg file 크크동자 2014-12-26 166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