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스


28사단 구타 사건이 외부에 알려진 이유.TXT

신고하기
후덜이 조회 수 8654


K3X1cqZ.jpg




며칠 전 군대에서 고참들과 간식 먹다가 폭행 당해 숨진 일병의 이야기입니다.



저도 저 기사를 보고 정말 분노하지 않을 수 없었는데 알고 보니 친한 친구의 처남이었네요.

저 처남은 친구 결혼식 때 초등학생이었던 늦둥이 외아들이었는데 저런 사고를 당하다니 정말 마음이 착잡하면서도 화가 치밀어 오릅니다.




이후 기사에서도 사고관련 내용이 조금 업데이트 되었던데 어제 친구에게 들은 이야기와는 너무 거리가 머네요.

하다 못해 초기 기사에는 질식사로 나왔었죠.



친구 처남은 12월에 입대해서 2월엔가 의무병으로 자대배치를 받았답니다.

의무병들은 본부 소속인데 이 부대의 의무병들은 외진 곳에 의무병들만 별도의 생활하고 있어 제대로 감독할 수 없는 곳이었답니다. 물론 관리하는 하사가 같이 생활을 했지만...

그런 곳에 배치되어 처음엔 잘 생활하다가 3월 부터 구타와 잠 안재우기가 시작되었는데, 참고로 친구 처남은 키가 170이 안되고 몸도 삐쩍 말랐답니다. 누가봐도 허약해 보이는 체형이었죠.

그래도 참고 견뎠는데 결국 이런 사단이 난 겁니다.



고참 중에 6월에 제대하는 병장놈이 제일 악질이었나 봅니다.

의무병들을 관리감독하는 하사보다 나이가 더 많고 말년이라 지 멋대로고, 그러다 보니 밑에 애들도 같이 처남을 괴롭혔나 봐요. 하다 못해 관리감독해야 할 하사 새끼까지 처남을 때렸답니다.



사고 당일도 이 자식들이 처남을 괴롭히려고 만두 사다가 입에다 계속 쳐 넣었답니다.

그러면서 말을 시키는데 입안에 만두가 가득한데 말이 나오겠습니까. 그러니까 처남은 일부러 만두를 삼키게 되고 그 상태에서 구타가 이뤄지면서 처남은 바닥에 쓰러졌답니다.

보통 이런 상태면 그만 멈추고 애 상태를 봐야지. 의무병이란 놈들이 처남이 쇼를 하는 것처럼 보였나 더 때렸답니다. 그런데 처남이 오줌을 싸게 되고 바로 뇌사 상태로 갔나 봐요.

오줌 싸는 것을 보고 이 개새끼들이 그제서야 뭔가 상황이 안좋게 돌아 가는 것을 느끼고서는 외부 병원으로 이송이 된겁니다.

바로 가족들에게 이 소식이 전해져서 친구의 매형 (의사)이랑 병원으로 달려 가서 상태를 봤는데 온 몸이 멍 투성이었답니다.

부대에서는 뭔가 축소하고 덮으려고만 하니까 친구의 매형이 아는 국회의원을 통해 연대장에게 압박들어가고, 군법무관 출신으로 변호사 활동 중이신 외삼촌을 통해 압박 들어 가니까 그 후로 헌병대에서 구타에 가담한 자식들 전부 찾아 내고, 사태 처리에도 조금 더 적극적으로 나오더랍니다.



조사하다 보니 형식적으로 행해지는 소원수리 한번 한 적이 없답니다.



저나 친구나 군대 다녀왔고, 아무리 군대가 좋아져도 군대에서 구타가 완전히 없어지는 것이 쉽지 않다는 것은 잘 알고 있지만, 그래도 정도껏 해야지.

친구가 부검할 때 가족 대표로 들어가서 봤는데 온몸이 멍투성이었답니다.

외부인이 알아차리기 쉬운 얼굴만 빼고...



제수씨를 비롯해서 처갓집은 온가족이 지금 정신을 차릴 수가 없는 상황이구요.



구타한 새끼들 특히 그 악질 병장새끼는 엄벌에 처해졌으면 좋겠습니다.



이번 일 보면서 그 처남이 영내에서 사망하고, 친구네처럼 힘있는 인맥이 없는 사람들에게 이런 일이 닥쳤다면 얼마나 억울했을까 싶네요.



쓰다보니 감정이 격해져 욕설이 들어간 점 죄송합니다.

그런데도 화가 가시지 않네요
 
 
 
 
 
 
 
결국 군에서 축소하고 덮으려던 걸 집안 연줄로 압박 넣어서 알려지게 되었단 얘기.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와글와글 전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2280 컴퓨터 설치빠르게하는법 file 어치피치 2018-12-27  
2279 퇴근하는 아빠 시점 1 file neast 2018-12-26  
2278 너부리야 때릴거야? file 오늘도안녕 2018-12-18  
2277 새를 구했습니다.. file 하드풋살 2018-12-12  
2276 아니 이겨준다메!!! file Talkang 2018-12-11  
2275 실제로 있는 스케줄 file 옥수수차 2018-12-11  
2274 아 깜짝이야! file jumple3 2018-12-06  
2273 뭔가 이상한 문장 file 우카자카 2018-12-06  
2272 날기 귀찮은 올빼미 file j윤j 2018-12-06  
2271 어느 간호대 와이파이 비밀번호 file 우와왕굳스 2018-12-05  
2270 의장대 출신 강아지 file 티아민 2018-12-05  
2269 뒤에 뭐 붙은거 같은데? file freakdog 2018-12-05  
2268 워크판 이브이 file onlyU 2018-12-03  
2267 탁구 고인물들의 내기 file evo1ution 2018-12-03  
2266 싸울때는 가만히 빠져있어야.. file 아이스바 2018-12-03  
2265 게임보다 나은 거북이의 타격감 file stella 2018-11-30  
2264 ??: 이걸 먹겠다고? file neast 2018-11-30  
2263 곰돌이 귀를 가진 고양이.. file ration 2018-11-30  
2262 너무 힘들었던 선생님... file 가림 2018-11-29  
2261 갖고 싶은 아이언맨 키보드 file 풀매수 2018-11-29  
2260 평화나라에 등장한 백종원 file 우엉이다 2018-11-29  
2259 ??: 일어나... file 탱묘 2018-11-28  
2258 수상소감을 독특하게 하는 방법 file felixy 2018-11-28  
2257 곰의 무시무시한 점프력 file o주찬 2018-11-28  
2256 인절미들의 복수 file sls amg 2018-11-27  
2255 주인과 마주치는게 부끄러운 강아지 file 탄력카드 2018-11-27  
2254 살면서 처음보는 눈 file 푸른함례 2018-11-27  
2253 테란 커맨드센터가 뭔가 이상하다 file 갓카리스.. 2018-11-26  
2252 인형에 솜넣는 기계 file 꾸아왁 2018-11-26  
2251 너무 심심했던 편의점 사장님 file 류렌 2018-11-26  
2250 손에 대체 무슨 냄새가..? file 낙관주의 2018-11-22  
2249 A와 B중 긴 것은? file 소띠버디 2018-11-22  
2248 비행기 좌석이 지나치게 싼 이유 file 반기버디 2018-11-22  
2247 엄마 손길에 행복한 아기 file 4년 2월 2018-11-21  
2246 이해하면 소름돋는 사진 file 사랑찾아.. 2018-1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