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스


아이스버킷챌린지의 시초 및 몇가지 오해.jpg

신고하기
크크동자 조회 수 8845
<iframe id="ilsframe" height="90" marginheight="0" border="0" src="http://ad.ilikesponsorad.com/ad/ui/ad_asyn.html?pcs=utf-8&amp;prf=http%3A%2F%2Fwww.tenpet.kr%2Fbbs%2Fboard.php%3Fbo_table%3Dtp_bbs%26wr_id%3D21500&amp;plt=http%3A%2F%2Fwww.tenpet.kr%2Fbbs%2Fboard.php%3Fbo_table%3Dtp_bbs%26wr_id%3D21503&amp;pvu=PVU_53f58dfd53ba9&amp;pvn=1&amp;stu=STU_53df3d4ab61ae&amp;wid=728&amp;hei=90&amp;ct=Y&amp;aimc=8027&amp;domain=ad.ilikesponsorad.com&amp;mode=&amp;sett=&amp;apu=" frameborder="0" width="728" allowTransparency marginwidth="0" scrolling="no" checkedbycsshelper="true">
ice_bucket_1442_boston.jpg

이켠 씨 트위터를 보고 아이스버킷챌린지에 대해 몇가지 정정하려 합니다.

1. 아이스버킷챌린지는 마크 주커버그가 시작하였다 (X)

물론 유명인들의 참여가 이 캠페인을 전세계로 알리는데 기여했지만 아이스버킷챌린지는 이미 페이스북, 유투브, 트위터로 급격히 확산하고 있던 캠페인입니다.
특정 단체에 기부하는 대신 얼음물을 뒤집어 쓰는 이벤트 자체의 시초는 의견이 분분하나 이번 아이스버킷챌린지의 경우는 지난 6월 30일 미국 골프 채널의 아침방송 Morning Drive에서 엠씨들 단체로 각자 원하는 단체에 기부하면서 얼음물을 뒤집어 쓰는 이벤트를 방영하였고 그 후 7월 15일 미국의 골퍼 Chris Kennedy가 이 이벤트를 따라하면서 자신의 아내의 사촌 Jeanette Senerchia를 지목했습니다. 자넷은 11년간 루게릭병을 앓고있는 남편 Anthony를 위해 자신의 딸과 아이스버킷챌린지 캠페인에 참가하였고 이 영상을 본 그녀의 지인이자 또 다른 루게릭병 환자인 Pat Quinn을 시작으로 캠페인이 퍼져나가기 시작합니다.
이 캠페인이 유행하기 시작하는 결정적 시초는 루게릭병을 앓고 있는 전직 Boston College 야구선구 Pate Frates가 트위터에 캠페인에 동참하는 동영상을 올리면서 시작되었으며 페이스북을 통해 전국으로 퍼진 이 이벤트는 할리우드 배우, 가수 및 많은 유명인들이 참가하며 전세계로 퍼져나가게 됩니다.

2. 아이스버킷챌린지의 의도는 차가운 얼음물에 닿는 것처럼 근육이 수축되는 루게릭병의 증상을 묘사하기 위해서다. (X)

애초에 이 캠페인이 시작할 땐 자신이 원하는 단체를 후원하는 것이 목적이었고 이 캠페인이 유행하기 시작할 때쯤에서야 루게릭병에 초점이 맞춰져 미국 루게릭병 협회인 ALS Association에 기부하는 것으로 내용이 바뀐 것으므로 근육이 수축되는 고통을 느끼는 것이다 이런 말은 어불성설입니다.

3. 아이스버킷챌린지는 자신의 지인들만 지목할 수 있다. (X)

그냥 캠페인입니다! 아무나 지목해도 되요!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캠페인에 동참하면서 유명인들을 지목한 경우도 많았고 전혀 친분이 없는 사이에도 지목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예를 들어 오바마나 푸틴 ㅋㅋㅋ) 강제성 또한 없기 때문에 24시간 안에 안한다고 해도 욕을 먹을 필요도 없습니다. 말 그대로 기부입니다.

4. 캠페인 자체는 흥했지만 막상 모금액은 많이 모이지 않았다 (X)

아직 한국은 이 캠페인이 유행하기 시작한지 얼마 안되어 모르지만 적어도 미국 ALS 협회에 의하면 캠페인이 유행하던 지난 3주간 3천백만불이 모금되었습니다. 작년 이맘때쯤 모금된 190만불에 비하면 엄청난 액수죠. 물론 얼음물만 뒤집어 쓰고 기부를 안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얼음물도 뒤집어 쓰고 기부하는 사람들이나 조용히 기부하는 사람들이 훨씬 많다는 증거입니다.

결국 아이스버킷챌린지는 좋은 취지를 시원하고 재미있는 방법으로 동참하는 이벤트입니다.
루게릭병같이 심각한 지병을 너무 가볍게만 바라본다는 지적이 있을 수도 있으나 이 단순한 이벤트 하나로 루게릭병이 무엇인지 배우는 사람이 한 명이라도 더 생긴다면 그것 자체로 좋을 일이죠. 이제 우리의 몫은 루게릭병이 잠시 언급되고 잊혀지지 않게 노력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와글와글 전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2210 호갱님 국내과자는 원래 이런겁니다 크크동자 2014-08-18 8527
2209 대용량 과자 BEST10 크크동자 2014-08-18 8549
2208 동묘 벼룩시장에서 파는 흔한 물건 크크동자 2014-08-18 8890
2207 1980년대 일본 애니메이션 수준 gee 2014-08-18 8923
2206 죽지마~ 내가 살려줄개 크크동자 2014-08-18 8440
2205 요즘 외국에서 유행이라는 종이지갑 크크동자 2014-08-18 8701
2204 헬게이트 열리고있는 부산쪽 상황 gee 2014-08-18 9195
2203 태풍이 부러운 고딩.JPG 크크동자 2014-08-18 11509
2202 내가 명품 선물 해달란것아닌데ㅋㅋㅋㅋ 남과여 2014-08-19 9354
2201 미국 방송에 나온 한국 여성 전용 주차장 비판.jpg 크크동자 2014-08-19 9519
2200 반박 불가 국딩 세대의 불합리한 일들 甲.jpg 국민학교 2014-08-19 8958
2199 어제자 오유의 슬픈 인연 크크동자 2014-08-21 8536
2198 알아두면 유용한 아르바이트 정보 크크동자 2014-08-21 7829
아이스버킷챌린지의 시초 및 몇가지 오해.jpg 크크동자 2014-08-21 8845
2196 갱생하신 창렬이형 크크동자 2014-08-21 8722
2195 흔한 사우디 왕자의 패기 크크동자 2014-08-21 8644
2194 군필자들도 고민할수밖에 없음.jpg 크크동자 2014-08-21 8373
2193 최근 5주간 네이버 기사 최다 조회수 순위 크크동자 2014-08-21 8813
2192 돈받아내기 정말 어려운 상황 甲 크크동자 2014-08-21 8640
2191 패드립+신성모독을 동시에 해보자.jpg 크크동자 2014-08-21 9208
2190 누가 당신에게 자기 하인을 하라면, 당신은? 한다 VS 안한다 크크동자 2014-08-21 8481
2189 샤프 스마트폰 신제품 원리 크크동자 2014-08-21 9048
2188 우리나라 영화관의 극현실.jpg 크크동자 2014-08-21 8601
2187 명냥.jpg 크크동자 2014-08-21 8296
2186 영웅의 조건.jpg 크크동자 2014-08-21 8292
2185 아이스버킷 챌린지하다 사람 한 명 죽었네요.gif 고인의 .. 2014-08-21 8349
2184 수능 국·영·수 1~2등급 비율 상위 30개 지역 (사탐 과탐 제외) 크크동자 2014-08-21 8998
2183 뷔페에서 있었던 일 크크동자 2014-08-21 8788
2182 예비 장병을 위한 군대 고참말 번역기.jpg 크크동자 2014-08-21 8537
2181 유렵의 역사.jpg 크크동자 2014-08-21 8350
2180 나무 위에 자란 나무.jpg 크크동자 2014-08-21 8054
2179 아기 낳는 느낌.jpg 크크동자 2014-08-21 8771
2178 뜻박의 환승.gif 크크동자 2014-08-21 8590
2177 빙수계의 충격 쇼크 크크동자 2014-08-21 8460
2176 달이 떴다고 전화를 주시다니요 나야 2014-08-21 93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