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스


남편이 좋아하는 캐릭터를 코스프레 해보았다

신고하기
크크동자 조회 수 30970
안녕하세요 

결혼 후 탐라국에서 꿋꿋이 덕질하는 아줌마입니다. 



늘 그렇듯이 작업하면서 애니메이션 틀어놓고
맘에 드는 캐릭터가 나오면 

아 코스프레 하고싶다.
하아하아 거리다가 

역시 30대가 되니 체력이 딸려서
마음만 수십번 먹고 다음애니로 넘어가버리는 현상이 반복(...)
되는 접니다만, 



어찌되었건 할 맘이 생긴 코스프레는
버릇처럼 남편에게 물어보곤 했어요 

"이 캐릭 어때. 어울릴 거 같아?" 

"ㅇㅇ" 



 

...영혼없는 대답 ㅠㅠ 





내가 덕질하는걸 좋아하고 오히려 장려하는 남편인데,
왜그럴까...
그것이 왜 그럴까 깊이 고민하다가 깨달았습니다. 





아..
우리는 덕후지만 취향이 다릅니다.
달라도 너무달라요. 

에바에서 제일 좋아하는 캐릭터가
아스카 vs 카오루 인 정도로 달라요. 

이 차이는 매우 작아보이지만
사실은 아주 큰거예요.... 





 

아주 가끔 겹치는 경우가 있지만 흔치않고
코스프레의 경우는 옷이 예쁜걸 더 선호하게 되기때문에, 

단 한번도 남편이 좋아하는 캐릭터를
코스프레 해본적이 없는것이었습니다 orz 





그래서 바로 남편이 원하는 캐릭터를
코스프레 했느냐 하면... 

ㄴㄴ 

역시 귀찮아서 '이런 상황이다' 라는 것만 인지한 상태로 몇 주가 흐른 뒤.... 



저는 또 무심코 물어봤습니다. 

"세이버 전부터 하고싶었는데. 할까?" 

"ㅇㅇ하고싶음 해" 

"세이버 릴리는 어때?" 



"........" 

"??? 안어울려?" 



 

 

 



"제발 해주세요!!!!!!!!!!!!!!!!!와아아아아아!!!!!!!!!!!!!!!!!!!!!!!!!!!!!!!!!!!!!!!!!!" 







..... 



... 



반응을 보고 저는 기억해냈습니다. 얼마전까지만 해도 남편 아이패드 바탕화면이... 

 

세이버 릴리였단 사실을...
ㅠㅠ 







하겠다고 하자마자 이런저런 일러스트를 보여주면서 

"역시 세이버는 릴리지!!! 그냥 세이버는 옷이 안이쁘다고!!" 

여느때와 다른 반응을 보이며 매우 설레어하는걸 보니 

 



그리하여 했습니다 세이버릴리 























 



 



 



 



 



 



 



 



 



 



 



촬영하는 도중에도 찍던거 좀 보내면서 

"이렇게 찍고 있는데 이정도 느낌이면 될까?"
"공주기사니까 좀더 도도하게 해봐" 

이런식으로 피드백도 하고... 

그냥 혼자 찍고 즐기던 코스프레랑은 또 다른 재미가 있었어요 /ㅅ/ 





보정이랑 아트웍도
호무라나 다른것들에 비해 열심히 안하면
슬퍼하거나 삐질 것 같아서... 

원래 적당히 끝내려다가
중간부터 열심히 함 ㅋㅋㅋㅋ 



생각보다 너무 좋아해서 

"남편이 좋아하는 요리를 해주었습니다" 

같은 느낌으로 가끔 남편이 원하는 캐릭터를 해볼까 싶어요 ㅎㅎ 







끝.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와글와글 전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와글와글' 게시판 운영 원칙
관리자
2014-04-15 366395
7207 속담 잘 지켜서 대박난 사람 file 고구려튀김 2019-05-09  
7206 닥터 흥터레인지 file 벌굴라떼 2019-05-09  
7205 결승 진출 후 손흥민-알리 핸드쉐이크 file 댁은누구 2019-05-09  
7204 우리는 PL의 시대에 살고 있다 file 매너리 2019-05-10  
7203 ??: 맨유 그만 놀려라 file 하드풋살 2019-05-10  
7202 에메리의 뫼비우스 띠 file 오늘도안녕 2019-05-10  
7201 [유머] 왜 그리즈만이 바르샤로 갈거라 확신하는거지? file 여포배린이 2019-05-15  
7200 [유머] 김한수 해임 file sls amg 2019-05-27  
7199 [유머] KBO 현재 순위 file 탄력카드 2019-05-27  
7198 10년 동안 트로피를 추가하지 못한 팀이 있다?! file 오늘도안녕 2019-05-30  
7197 조용히 엄청난 4년을 보낸 한 선수 file 하드풋살 2019-05-30  
7196 이 시대의 우승 청부사 file 매너리 2019-05-30  
7195 오늘 잘한 엄원상 보고 느낀점 file 댁은누구 2019-06-05  
7194 [유머] 토트넘 vs 리버풀 재경기 file 벌굴라떼 2019-06-05  
7193 오세훈이 잘하자 kfa 인스타근황 file 고구려튀김 2019-06-05  
7192 ??: VAR을 너무 많이 보는 이유? file 여포배린이 2019-06-10  
7191 커리군, 1-3이 됐다고 포기하려는건가요? file sls amg 2019-06-10  
7190 16일자 lg-두산전 2회말 기록 요약 file 탄력카드 2019-06-17  
7189 오 현진... 제발... file 오늘도안녕 2019-06-17  
7188 레알로 이적한 아자르 근황 file sls amg 2019-06-27  
7187 몸이 더욱 좋아진 것 같은 호날두 file 탄력카드 2019-06-27  
7186 역대 축구감독 트로피 상위 TOP 10 file 오늘도안녕 2019-06-27  
7185 손흥민을 놀리는 베르통언 file 하드풋살 2019-06-27  
7184 BBC 페이스북 "가장 저평가받은 축구선수는?" file 매너리 2019-06-27  
7183 클래스가 살아있는 지단의 트래핑 file 댁은누구 2019-06-27  
7182 피파온라인4 콸호 대전 승자는..? file 벌굴라떼 2019-06-27  
7181 축잘알 어린 맨유팬 file 고구려튀김 2019-07-01  
7180 18/19 NBA 정규리그 MVP 아데토쿰보 특징 file 여포배린이 2019-07-01  
7179 메시 팬들의 분노 5단계 file sls amg 2019-07-03  
7178 최근 인기 있는 포트나이트 스트리머 file 탄력카드 2019-07-03  
7177 [유머] 무슨 사진 보고 있는거야 호날두? file 오늘도안녕 2019-07-03  
7176 네이션스컵 혼돈의 F조 file 댁은누구 2019-07-04  
7175 음바페 팬서비스 레전드 file 여포배린이 2019-07-09  
7174 퍼거슨이 영입 실패한 베스트 11 file 여포배린이 2019-07-15  
7173 [유머] 바르셀로나 내년 베스트 11 file 고구려튀김 2019-0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