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스


남녀가 친구 못되는 이유가 뭔줄알아?

신고하기
0414블랙데이 조회 수 15096

친하게 지내는 초딩 동창 여자애가 있다..


6살때부터 알았으니까....


내 주변에 친구라고 부르는 사람들중 가장 오래된 애임..


유초중고를 같이 다님..


외모는 전형적인 미인상은 아닌데 동글동글하고 하얀 찹쌀떡같은 귀요미 상임..


하지만 사춘기를 넘길즈음에도 얘를 이성적으로 만난다는건 생각도 안했음..


친척중에 한두명씩 있는 이쁜 동생 같은 느낌임.....


이쁜건 이쁜거고 이성적으로 만나는건 상상조차 할수 없는...


제대하고 복학 까지 공백이 생겨서 집에 내려왔다가 거의 3년만에 만남..


신교대 있을때 편지 한번 주고 받은이후론 연락도 없었음..


하지만 ㄹㅇ 군대 동기 만난것처럼 매일 술 쳐마시면서 재밋게놈.. 


이게 불알친구의 힘이지.. 시간의 공백을 무력화 시키는..


4달 있는동안 거의 매일 본듯..


생리가 3주부터 시작하는것도 알게됐고 도서관 에어컨이 쎄서 생리통이 심해지자


내 후드티 벗어 아랫배 덮어줄때도 하늘을 우러러 여자라는 느낌은 없었음..


슬슬 복학시즌이 와서 방 구하려고 올라가려는데 자기 알바 쉬는 날이라며 따라 간단다..


방 계약하니 시간이 3시...


간단히 햄버거 때리고 그냥 내려가기 아쉬워서 한강으로 감..


우리 고향이 깡촌이라 유치원때 소풍을 63빌딩으로 왔었음..


서로 그때 얘기하면서 계단에 쭈구려 앉아 컵라면 원샷..


서울 온 김에 뽕을 뽑으려는지 경복궁이 보고 싶다고 징징..


어디서 주워 들었는지 야간개방도 한다며..


가보니 썅 이건 예매 안하면 못 들어감....야간 현장 판매는 어르신들밖에 안해준댐..


결국 남산으로 방향돌려 돈까스 먹고 타워 올라가고 전형적인 촌놈 서울여행 코스 밟음..


시간은 8시가 다 되감..


지금 가야 됨



"야..홍대란곳 여기서 멀어?"



홍대 감...


클럽 감..


심지어 난 그날 태어나 클럽을 2번째 가봄...


뭔가 존나 낯설지만 내 벨트 붙잡고 다니는 얘를 보니 찐따처럼 굴수가 없었음..


애 호기심 가실정도만 놀고 데리고 나옴..


이미 새벽 1시..


이때부턴 갈등 때리더라..


이미 여기로 올때 1박을 각오하고 왔지만 이제 어디로 가야 할지 방향을 못 잡겠음..


해장국으로 허기를 달래고 찜질방을 찾아 헤맴..


얼마나 걸었을까..


나도 봤고 쟤도 봤을법한 찜질방을 지나치는데 서로 아무 말이 없음..


'못봤나? 봤나? 봤는데 다른곳을 원하나? 뭐지? 모ㅌ....'

해장국 쳐먹은지 한시간도 안됐는데 또 둘이 김밥을 쳐먹고 앉아있음..


진심으로 김밥 하나 먹을때마다 2시간씩 지났으면 좋겠음..


김밥마저 다 먹어갈때즈음..


갑자기 지네 고모가 서울에 산다며 고모네 가서 자자는 개소리를 함..


새벽3시에..


고모네가 어디냐고 하니까 


"광진구"


광진구 어디냐니까 


"신한은행 근천데"



"광진구가 무신 읍내만한줄 아나 궁시렁궁시렁"


검색중..


검색중...



"광진구 신한은행 지점만 23개다 가씨나야.."



김밥 천국 나와서 또 걸음..


촌년놈이라 걷는건 자신있음..


존나 걸음..


걸으면서 생각함..


'찜질방 봤으면 들어가야지 뭐가 나오길 기다리고 안들어간거임?..쟤는 왜 또 보고도 암말 없는거임..?'


머릿속 존나 복잡해짐..


그렇게 한시간 반을 걸어 서울역에 도착함 ㅆㅂ 농촌의 힘....--;


아무짓도 안했는데 마치 뭔짓이라도 한것처럼 둘다 땀에 흠뻑 젖어서 헉헉대고 있음..


군대 이후로 이렇게 많이 걸어본건 처음임..


내려가는 기차 안...


아무 일도 없었는데 뭔가 서로 존나 어색해져 있음..


둘이 밤새워 술마신적 많았는데 왜 이런지 모르겠음..


어제 올라올땐 졸다가 위 아래로 포개진채 도착했는데 지금은 어깨가 닿을까봐 존나 조심스러움..


일주일후 난 짐싸서 서울로 복귀 ㄱㄱ


그후 한달동안 연락없이 지냈는데 존나 물어보고 싶은거임..


찜질방을 봤는지 못봤는지..


결국 술쳐먹고 전화함..



"너 그뙈 찜쥐황 홨어 못퐜어?"


ㄴ"....봤는데"


"궁데 훼 못뿐척 휐어?"


ㄴ".........................."



내 기억으론 아무말 안하고 그냥 끊었음..


그렇게 2년이 흘러 지금은 뭐하고 사는지도 모름..



남여가 친구가 될수 없는건 항상 남자가 병신짓을 시도 하기 때문임..



소꿉 친구 남여가 모텔에 들어가 쎾쓰하는 썰을 기대했다면 그건 소설임..


이게 현실임..

 

 

 

 

 

결론 : 줘못먹!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와글와글 전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와글와글' 게시판 운영 원칙
관리자
2014-04-15 366395
1011 남자로망 3대장 file 일겅 2015-06-01 14931
1010 거대했던 이온음료 판매녀 file kklu0811 2014-01-20 14944
1009 운동하는 여자들의 힙업.gif file ㅂㄷㅂㄷ 2015-03-13 14945
1008 웹하드,P2P 음란물 차단의 뜻밖의 효과.jpg file 도라이몽 2015-01-16 14946
1007 진심 너무하다 VS 하고싶다 file 베이직 2015-08-28 14973
1006 하룻밤에 3천만원 file 자게이 2014-06-10 14975
1005 터키인이 본 터키녀와 한국녀의 차이점.jpg ㄱㅊㄴ 2014-08-13 14975
1004 매일 밤 저를 흥분시키는 쌔끈한 다리... 침넘어가네요 file 나모 2015-03-13 14981
1003 큰 아이 file ehfkii 2015-11-06 14984
1002 몸수색 당하다 싸겄네 싸겄어 gee쟈쓰 2015-03-16 15024
1001 [펌] 성진국 드라마 수준 ㅎㄷㄷ.jpg file 자게이 2014-03-17 15025
1000 작은 가슴의 장점 file JJholic 2014-01-27 15034
999 여초에서 이해못하는 일관성있는 남자 둘.jpg 남과여 2014-08-18 15041
998 [15+] 페이스북 중고나라의 핸드폰 판매 file kklu0811 2014-01-28 15056
997 이거 보고 복권사면 당첨된다는 전설의 짤 file 일겅 2015-02-10 15060
996 샤워 한다VS안한다 file 베이직 2015-09-03 15063
995 사람 집어던진 경찰 알고보니.JPG file 판타지아.. 2015-05-29 15065
994 흔한 디시인의 엄마가 사준 차 자랑 file gee 2014-11-11 15069
993 한국남자와 만나는 태국여자의 페북 file 크크동자 2015-05-19 15084
992 중국 재벌 딸내미의 흔한 취미 생활.jpg file gee 2014-10-31 15084
991 여친 성관계 경험을 인정하지 못하는 남친.jpg 도라이몽 2014-09-30 15089
990 남자들이 섹스하는데 드는 비용.jpg 1 크크동자 2014-09-30 15090
989 미국 사회학자들이 만든 고등학생 성관계 분포도.jpgㅎㄷㄷㄷㄷㄷㄷ file gee 2014-10-22 15092
988 일본의 콘돔 포장지 디자인 file 몽삭 2014-03-20 15094
남녀가 친구 못되는 이유가 뭔줄알아? 0414블랙.. 2015-04-15 15096
986 여자 꼬시기 쉽더라구요 file 잿빛여우 2014-03-17 15105
985 음란마귀 file wowbow 2015-11-05 15116
984 고퀄리티의 애니메이션.gif gee 2015-02-03 15126
983 전국 지역별 대학생 성경험.jpg file 크크동자 2015-01-05 15126
982 MLB 유부녀 관중 file FunGle 2014-03-06 15139
981 11살 여자아이를 임신시킨 30대 무덜이 2014-08-08 15142
980 일본여성이 한국남성을 선호하는 이유.jpg ㄷㄷㄷㄷㄷ 2014-07-22 15145
979 [펌] 40세 아저씨의 성교육 file mindC 2014-01-21 15175
978 지하철 미소녀 ㄷㄷㄷㄷㄷㄷㄷㄷ .jpg file FunGle 2014-03-04 15181
977 선생이라는 직업은 개꿀인듯 file 센세-잇 2015-07-09 151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