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스


사람 집어던진 경찰 알고보니.JPG

신고하기
판타지아부천 조회 수 15065

 

 

우리가 그랬다. 어쩔래?” 신고를 받고 출동한 4명의 경찰은 술잔을 비우며 자신들을 비웃는 4명의 조직폭력배 앞에서 순간 멈칫했다. 지난달 초 부천역 인근 유흥가에 자리한 한 룸살롱에서 신고가 들어왔다. 깡패들이 주먹과 흉기를 휘두르고 있다는 것이었다. 느긋하게 술을 마시고 있던 가해자들은 경찰들 앞에서 눈도 깜짝하지 않았다. 오히려 술맛 떨어지니 어서 나가달라”고 능글맞게 이야기했다. 잠시 침묵이 흘렀다. 곧 가장 신참인 경찰 한 명이 테이블 위로 육중한 몸을 날렸다. 그리고 소파에 퍼질러 앉아 조롱하던 두목의 허리를 감아 집어던졌다. 순식간이었다. 건너편 소파에 쑤셔 박힌 형님을 보고 부하들이 반격에 나섰다. 하지만 이미 겁에 질린 그들은 일제히 달려든 경찰들에게 제압됐다. 


그 막내 경찰의 팔뚝은 어른의 허벅지 굵기였다. 알통 둘레가 50㎝입니다. 잡히면 다 날아갑니다.” 힘뿐 아니다. 유도가 4단이다. 경기도 부천 원미경찰서 중앙지구대 조장현(32) 순경이 부임 10개월 만에 체포왕으로 불리는 것은 그가 이처럼 범죄 현장을 거침없이 누비기 때문이다. 


스마트폰에는 수배범 사진·영상 가득

조직폭력배 소탕하는 터미네이터 경찰”


지난해 11월 초 조 순경은 다급히 현장 출동을 요구하는 무전기 소리를 들었다. 부천대 근처 술집에서 4명이 2명을 집단폭행하고 있다는 신고였다. 현장은 난장판이었다. 폭행당한 한명은 기절한 상태. 경찰이 출동했는데도 나머지 한명에 대한 뭇매는 계속됐다. 그중 가장 덩치 큰 가해자가 조 순경의 사정권에 들어왔고, 공중에 붕 떠올랐다. 거꾸로 떨어지는 그를 다시 잡아챘다. 나자빠진 그는 정신만 혼미해졌을 뿐 별다른 부상은 입지 않았다. 나머지 가해자들은 순간 얼어버렸다.


조 순경의 놀라운 완력과 담력은 지난해 말 길이 30㎝짜리 칼을 들고 설치던 120㎏ 거구의 조폭을 혼자 제압하면서 한층 유명해졌다. 휴일에도 자원근무를 하던 그는 부천의 고급 빌라촌 골목으로 출동했다. 순찰차 7대가 동원됐고, 20명의 경찰이 신고 지역의 포위망을 좁혀갔다. 그는 대열에서 이탈해 혼자 수색에 나섰다. 2층 연립의 열린 문으로 살짝 들여다보니 술 취한 남자가 집안을 헤집어 놓으며 행패를 부리고 있었다. 그가 집 안으로 들어서자 남자가 노려봤다. 순간 화가 나더라고요. 경찰을 전혀 두려워하지 않고 오히려 협박하다니. 그래서 가차없이 찍어 눌렀죠.” 그는 바짝 다가서 오른발로 상대의 복부를 걷어찬 뒤 고꾸라지는 남자의 허리를 감아 돌렸다. 다른 경찰들이 현장에 도착했을 땐 이미 조폭의 팔목에 수갑이 채워진 뒤였다.


영화 <공공의 적>의 강력계 형사 강철중(설경구 분)처럼 사는 게 꿈입니다.” 영화에서 강 형사는 혼자 흉기를 든 10여명의 깡패를 제압한다. 허풍이 아닌 듯하다. 그가 입은 경찰 유니폼은 터질 듯하다. 마치 터미네이터 경찰 같다. 그가 헬스클럽에 가서 역기라도 들면 구경꾼이 몰릴 정도란다. 벤치프레스는 160㎏을 들고요, 어깨에 역기를 걸치고 무릎을 굽히는 스쾃을 할 때는 320㎏까지 들어요.” 경찰학교 시절 손 악력 테스트에선 항상 1등, 팔씨름해서 져 본 적이 없단다.


키 172㎝에 체중 100㎏인 그는 어렸을 때부터 유도를 배워 용인대 유도학과를 졸업했다. 경찰은 어릴 때부터 희망이었다. 약한 사람을 괴롭히는 악당들을 혼내주고, 폭력배 조직을 와해시키는 정의의 수호자를 늘 꿈꿨어요.”


사실 그는 아버지가 일찍 돌아가셔서 막노동과 경호 등 아르바이트를 하며 직접 학비를 벌어야 했다. 졸업 4년 만에야 경찰 공무원 시험을 통과해 지난해 8월 첫 부임지로 원미서를 지원했다. 크고 작은 범죄가 빈발하는 곳이기 때문이다. 휴무일에도 출근했다. 범인을 잡는 일이 짜릿하고 재미있었다. 그래서 그는 고참 형사들이 즐겨 부르는 신참 파트너가 됐다. 불과 10개월만에 그가 검거하거나 해결한 현장 사건은 무려 250여건, 경찰 평균 20~30건과 비교하지 못할 정도로 월등하다. 그것도 강력계 형사가 아닌 지구대 경찰이 거둔 실적이라 주변에선 모두 놀라워한다.

 

 

 

 

 

감동~!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와글와글 전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와글와글' 게시판 운영 원칙
관리자
2014-04-15 366395
1030 성진국 처자의 솔직함 file 우쭈쭈쭈쭈 2014-12-12 14855
1029 현아 닮은 정육점 직원 file 몽삭 2015-10-22 14860
1028 도서관에 갔는데 집중이 안됨 file 자게이 2014-04-21 14861
1027 안선생님...레고가 갖고 싶어요... file gee쟈쓰 2015-02-17 14875
1026 화류계 12계명 마소사 2014-07-24 14877
1025 조선시대 상류층 밥상.jpg 크크동자 2014-08-14 14878
1024 [18] ㅅㅍ가 된줄도 모르는 대학새내기 file 도라이몽 2014-06-03 14879
1023 몸만 원하는 남자들한테 너무 지쳐요 file ffanppos 2014-01-13 14882
1022 자x 골절.. (펌 주 : 진짜 최고최고 대박글!!!!) 크크동자 2014-08-22 14889
1021 남고에 거울로 장난 친 여고딩들의 최후.jpg 귀요미들 2014-09-23 14891
1020 여신 BJ 복순이의 성교육 코렐 2014-01-30 14897
1019 여고생과 과외선생님 1 file gee 2014-10-14 14897
1018 가슴이 큰 여자를 보면… file ddrM 2014-02-28 14902
1017 오늘만 사는 그린일베 클라스 아이돌공.. 2014-08-19 14903
1016 레이싱걸의 핫한 클럽춤 몽삭 2014-06-13 14910
1015 백다방 커피의 진실 file 베이직 2015-07-02 14914
1014 열정페이 사건 후 이상봉 디자인실 급여 file 크크동자 2015-01-05 14922
1013 착한 아이들아...jpg file ffanppos 2014-04-18 14929
1012 고등학생과 사귀게 된 여대생.jpg file 우쭈쭈쭈쭈 2015-01-16 14930
1011 남자로망 3대장 file 일겅 2015-06-01 14931
1010 거대했던 이온음료 판매녀 file kklu0811 2014-01-20 14944
1009 운동하는 여자들의 힙업.gif file ㅂㄷㅂㄷ 2015-03-13 14945
1008 웹하드,P2P 음란물 차단의 뜻밖의 효과.jpg file 도라이몽 2015-01-16 14946
1007 진심 너무하다 VS 하고싶다 file 베이직 2015-08-28 14973
1006 하룻밤에 3천만원 file 자게이 2014-06-10 14975
1005 터키인이 본 터키녀와 한국녀의 차이점.jpg ㄱㅊㄴ 2014-08-13 14975
1004 매일 밤 저를 흥분시키는 쌔끈한 다리... 침넘어가네요 file 나모 2015-03-13 14981
1003 큰 아이 file ehfkii 2015-11-06 14984
1002 몸수색 당하다 싸겄네 싸겄어 gee쟈쓰 2015-03-16 15024
1001 [펌] 성진국 드라마 수준 ㅎㄷㄷ.jpg file 자게이 2014-03-17 15025
1000 작은 가슴의 장점 file JJholic 2014-01-27 15034
999 여초에서 이해못하는 일관성있는 남자 둘.jpg 남과여 2014-08-18 15041
998 [15+] 페이스북 중고나라의 핸드폰 판매 file kklu0811 2014-01-28 15056
997 이거 보고 복권사면 당첨된다는 전설의 짤 file 일겅 2015-02-10 15060
996 샤워 한다VS안한다 file 베이직 2015-09-03 150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