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스


치맥 페스티벌가서 치킨될 뻔한 후기

신고하기
오덕오덕 조회 수 16469

 

일때문에 바쁘다는식으로 미루웠다가.. 결국 어제 오후 시간을 잠시 비워서 댕겨왔네요..

작년에 행사 시작 시간을 제대로 알아보지도 않고 겉핥기식으로 다녀온게 너무 아쉬웠던지.. 올해는 꼭 가보고 싶었거든요..

 

그나저나 행사장 입구부터 주차대란으로 난리도 아니였습니다..
30도가 넘는 날씨에 고생하시는 교통경찰분들..

 

혹시나 다음해도 이 축제가 계속 된다면.. 방문시 꼭 대중교통을 이용하는게 현명할듯..

 

 

 

 

 

 


 

주최측에서 작년 축제를 성공적으로 치른 덕분인지.. 올해는 좀 더 행사장의 규모가 커졌습니다..

지난해 두류 야구장 한곳에서 하던걸 올해는 야외음악당과 나누어 행사장을 세분화 시킨듯..

 

가는 길 중간중간 기타 볼거리등도 따로 마련해놓았더군요..

 

 

 

 

 

 

 

 

행사장 가는길.. 길거리 모터쇼가 한창이였음..

 

 

 

 

 


 

각종 튜닝카들이 전시 되어있더군요.

 

 

 

 

 

 

 

 

당연히 레이싱 모델분도 서 계셨는데.. 미치도록 더운 폭염에도 웃으며 포즈를 잡아주시는것을 보니.. 과연 프로구나 싶을정도..

몇장 더 찍고 싶었으나.. 날이 너무 더워서 찍사분들 사이에서 카메라 들고 있는것도 지치더군요..


대강 찍고 치맥행사에 집중하려고 얼른 대열에서 나왔습니다..

 

 

 

 

 

 

 


 

행사장 중간중간 어린이들을 위한 시설들도 많았음..

 

 

 

 

 

 

 

 

잠시 동심으로 돌아가고싶더군요.. 물속에서 노는모습들이 어찌나 시원해 보이던지..

 

 

 

 

 

 


 

보조 행사장인 야외 음악당은 불볕 더위에 전멸 상태.. 사람들이 전부 그늘쪽에 쏠려 있었음..

 

 

 

 

 

 

 

 

생각보다 야당에는 볼께 없길래 주 행사장쪽으로 발길을 돌리기로..

되돌아가는길 곳곳마다 치킨을 팔고있는데 음료나, 돗자리 같은걸 추가 상품으로 껴서 주는것이 눈에 띄더군요..

 

 

 

 

 

 


 

시원해 보이는 얼음 캔맥 아이스 박스..

너무 시원해 보여 그 자리에서 뛰어들고싶었음..

 

 

 

 

 

 

 

 

주 행사장 도착..

아직은 행사의 이른 시간이라 뉴스나 인터넷에서 보던 광경마냥 그렇게 사람들로 붐비진 않더군요..

 

 

 

 

 

 


 

행사장 전경..

 

 

 

 

 

 

 

행사장을 둘러보는데 들려오는 노랫소리..
더운데 고생하시더군요..

 

 

 

 

 

 


 

여기 닭강정 파는 아가씨 상당히 이뻤음..

 

 

 

 

 

 

 


닭꼬치의 산..

 

 

 

 

 


 

대구 타워를 배경으로 한 컷..

 

 

 

 

 


 

 

돌아다니다가 경품(돗자리)과 무료 시음용 맥주를 들고 다니시는 아저씨를 발견..

 

 

 

 

 

 



행사장에 왔는데.. 이런건 기회 있을때 참여하라고 배웠습니다..

 

 

 

 

 

 

 


 

하지만 줄이 미치도록 길더군요..

결국 10분 기다리다 대열에서 이탈..

 

 

 

 

 


 

 

기나긴 줄 끝엔 이런 이벤트가 열리고 있었습니다..

돗자리나 물티슈가 경품으로 걸려있는 돌림판을 돌려볼수있는 기회를 제공하는데.."꽝"도 존재합니다..


한 30~40분 땡볕아래서 줄 서있다가 꽝 걸리면.. 좀 빡칠듯.. ㅋㅋ

 

 

 

 

 

 

 

부채는 돌림판 경품에도 있었지만.. 그냥 무료로 나누어 주더군요..

 

 

 

 

 

 

 

시원한 맥주를 무료 시음 할수있다길래 성인인증센터에서 받은 도장..

 

 

 

 

 

 

 

땅땅치킨도 무료 시식할수있는 장소가 있더군요..

 

 

 

 

 

 

 

이곳도 역시 줄이 긴편이지만 호식이 돌림판보다 금방 사람이 빠지는편이라 한번 서 보기로.. ㅋㅋ

 

 

 

 

 


 

 

맛있땅 즐겁땅~!!

시식 체험 시간이 정해져있어서 늦게오면 못 먹음..

 

 

 

 

 


 

 

따로 치킨을 구매 할수도 있는데.. 행사장 답게 싼 가격에 치킨을 판매하더군요.. 맥주 포함 치킨이 6000원정도..
근데 치킨 무료 교환권이 있다면 공짜로 교환할수있다는 소리가 있더군요..

 

 

 

 

 

 


 

줄이 잘 빠지다가 갑자기 준비된 닭이 다 소진되었는지..
다음 닭이 준비될때까지 무한 대기 타는중.. ㅠ

맛폰으로 현재 기온을 검색해보니 영상 32도.. 체감온도는 한 40도 되는것 같은데.. ㄷㄷ

기다리는 동안 너무 더워서 정신 못차리겠더군요..

 

 

 

 

 

 

 

 

옆에도 따로 이벤트를 하는것 같던데.. 이미 더위에 지친상태라 관심을 꺼버렸습니다..

 

 

 

 

 

 

 

 

드디어 시식 치킨이 눈 앞에..

 

 

 

 

 

 

 

열탕 지옥에서 20분 기다려 받은 1인당 두조각 치킨.. ㅋㅋㅋㅋ

 

 

 

 

 

 

 


 

다음은 무료 시음용 맥주를 노렸습니다..

 

이쁜 누나들이 즉석에서 캔맥주를 따서 따라주는데..
이곳은 줄 서있을 필요없이 바로 받아 마실수 있어서 햄볶했음..

 

 

 

 

 

 

 

시원해요..

 

 

 

 

 

 

 

날씨가 미치도록 더워서 그런지 맥주가 진짜 꿀맛 이더군요..

치킨은 양이 적어서 오히려 감질맛 제대로..

 

 

 

 

 

 

 

뭔가 양이 차지않아 본격적으로 치킨 수배에 나섰습니다..

 

 

 

 

 


 

 

어디에서 뭘 먹어야 좋을까..

 

 

 

 

 

 

빙글빙글 돌아가는 치킨 바베큐..

 

 

 

 

 

 

 

결국 돌아다니다 종국이로 선택..

 

 

 

 

 


 

간장 한마리 주문했는데 5분만에 나오더군요..

빨라서 좋다.. 캬..

 

 

 

 

 

 

 

취식 준비..

 

 

 

 

 


 

 

역시 야외에서 먹는 치킨은 제대로네요..

 

마싯쪙~!!

 

 

 

 

 

 

 

바람이 살랑살랑 부는것이 앉아서 취식하기 딱 좋은 장소였습니다..

먹으면서 주변을 둘러보니 마치 야구장에 온것 같은 느낌을 받았네요..

 

 

 

 

 

 


 

앉아서 행사장을 구경하는데 얼마전에서 유튜브에서 꽤 높은 조회수를 기록했던 포항 폭탄주 아줌마가 보임..

무대위에서 여전한 손놀림으로 폭탄주 제조에 한창이시더군요..

 

 

 

 

 

 


 

배도부르고 더위도 좀 식히다보니.. 해가 늬엿늬엿 넘어가기 시작..

이제 좀 견딜만 하더군요...

 

 

 

 

 

 



맥주의 제왕이라는 버드와이저..

 

 

 

 

 


 

 


시원해 보이는 맥주캔 전시대..

 

 

 

 

 

 


 

뭔가 분주해보이는 버드와이저 이벤트 부스..

 

 

 

 

 

 

 

 

행사장 곳곳에 경품 이벤트로 한창, 여기는 냉풍기랑, 자전거를 경품으로 주더군요..

이벤트 내용은 물속에 도우미들이 경품 열쇠를 던지면 사람들이 물 속에서 그 열쇠를 찾는 방식의 이벤트..

 

 

 

 

 

 



근데 자전거 타 가는 분들은 구경하는동안 전혀 못봄..

 

 

 

 

 

 


 

치맥 페스티벌 무대.. 어제와 엊그제는 오렌지 캬라멜과 에프터 스쿨이 이 무대에 올랐다던데 구경하지 못해 아쉽더군요..

 

이 사진을 마지막으로.. 행사장을 나왔습니다..

 

중간중간 더위때문에 거품물뻔했지만.. 그래도 간만에 바깥구경 하니 좋더군요..

다음해는 좀 서늘한 가을 같은 계절에 열리면 좋겠다고 생각하는 치맥 축제였습니다..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와글와글 전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치맥 페스티벌가서 치킨될 뻔한 후기 오덕오덕 2014-07-22 16469
2384 힘 주다가 가버렷! 로켓단 2014-07-22 9672
2383 박지성의 소박한 별장 로켓단 2014-07-22 9221
2382 유병언 사망으로 수사 종결 1년 뒤... file 조작단 2014-07-22 8888
2381 조선 왕들의 한글 글씨체.jpg 우리말나.. 2014-07-22 9472
2380 영국음식 맛없다는 소리에 발끈한 영국소녀.jpg 영쿡소녀 2014-07-22 9689
2379 세계의 어린이들.jpg 사진작가 2014-07-22 8451
2378 홈플러스.jpg 와.... 2014-07-22 9283
2377 국내 진돗개 상황.jpg file 출동 2014-07-22 9294
2376 타원형 오두막.JPG file monalisa 2014-07-22 9011
2375 ㅈㄴ 크리에이티브한 자식들.jpg 졸업사진 2014-07-22 9579
2374 비정상회담 타일러의 ㄷㄷㄷ한 실력 비정상 2014-07-24 8452
2373 YG 직원들의 거래 마약상 2014-07-24 8916
2372 항의로 도배된 동물농장 최악 에피소드.jpg 개장수 2014-07-24 9636
2371 성형왕국 대한민국의 위엄.jpg 쩔어 2014-07-24 9446
2370 TV 조선의 단독기사 클라스 어처구니 2014-07-24 8504
2369 인체공학 디자인의 22세기형 볼펜 2014-07-24 9231
2368 동서양 애니메이션 속 실제장소 모음.jpg ㅇㅇ 2014-07-24 9089
2367 당신은 잘 모르는 석호필 이야기 좀알자 2014-07-24 8770
2366 타살 흔적은 없습니다 손바닥하.. 2014-07-24 9370
2365 남자답게 죽기 甲 마소사 2014-07-24 9086
2364 한 달에 60만원하는 유치원 후덜이 2014-07-24 8860
2363 4대 그룹의 임원 대우 후덜이 2014-07-24 9290
2362 '퍼기의 아이들' 이 겪었던 가혹행위들 마소사 2014-07-24 9782
2361 사랑니 발치는 애들 장난 수준.jpg 후덜이 2014-07-25 9029
2360 흔한 어그로종자의 최후.gisa 듣보 2014-07-25 8741
2359 비주얼 혐오스러운 한국 음식 끝판왕급.jpg 으와;; 2014-07-25 10224
2358 어떤 학급 반장의 알림문.JPG file kklu0811 2014-07-25 8959
2357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워터파크 슬로프.jpg file 크크동자 2014-07-25 9659
2356 저기 공좀 던져주세요.gif file 자게이 2014-07-25 9795
2355 알바를 잘 뽑아야 하는 이유 우쭈쭈쭈.. 2014-07-28 8711
2354 능력자 고길동 현자설 우쭈쭈쭈.. 2014-07-28 8611
2353 32세 싱글남의 주공아파트 변신기 우쭈쭈쭈.. 2014-07-28 9779
2352 대한민국이 미개한 이유 우쭈쭈쭈.. 2014-07-28 9028
2351 우는아이 달래기ㅋㅋㅋㅋㅋㅋ 우쭈쭈쭈.. 2014-07-28 8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