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스


사고에 대처하는 꼴데 클라스 ㄷㄷㄷㄷㄷㄷ

신고하기
ㅎㄷㄷ 조회 수 34917
1iEoTkF.jpg


h62XAHm.jpg





부산 사직 야구장에서 선수가 친 파울볼에 맞은 여대생이 두개골 골절 등 중상을 입어 앞으로 1년간 병원 신세를 지게 됐다.

하지만, 사고와 관련해 롯데 자이언츠 구단 측은 '법적 책임이 없다'는 논리로 적극적인 사과나 사고 재발방지에는 손을 놓고 있어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거울을 보기 무서워요. 이게 내 모습 맞나요? 그저… 야구를 좋아했을 뿐인데…"

꽃다운 스무 살 대학교 1학년.

A 양의 시계는 7월 24일 오후 6시 40분, 멈춰버렸다.

수술을 위해 탐스럽고 긴 머리는 깍였고, 머리에서 귀까지 내려오는 이마에는 한 뼘이 넘는 굵은 상처가 남았다.

40여 개 넘게 머리에 박혀 있는 핀은 밤새 잠을 잘 수 없을 정도로 괴롭힌다.

그저 야구가 좋아 야구장을 찾은 한 여대생이 파울볼에 맞는 봉변을 당해 하루아침에 옴짝달싹할 수 없는 병실 신세를 지게 된 것.

평소 롯데 자이언츠 팬이었던 A양은 6시 40분쯤, 친구 3명과 함께 부산 동래구 사직 야구장을 찾았다.

경기가 시작하자마자 1루 쪽 객석에 자리를 잡고 앉으려던 A양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롯데 자이언츠 소속 손아섭 선수가 친 파울볼에 왼쪽 눈 옆을 맞은 것이다.

코와 입에 출혈이 계속되던 A양은 119구급차로 인근 개금 백병원으로 옮겨져 두개골 골절과 뇌출혈 진단을 받고, 장장 10시간이 넘는 대수술을 했다.

죽음의 고비를 넘었다는 안도감도 잠시.

앞으로 1년간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하는 수고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후유장해와 뇌출혈의 여파로 간질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두개골 개봉 수술을 하느라 머리에 박힌 40여 개의 핀 자국 또한 가슴의 상처로 그대로 박혔다.


sEyOlws.jpg


부산의 한 대학 경영학도 1학년, 앞으로 회계사가 꿈인 누구보다 밝은 성격을 갖고 있는 딸의 모습에 부모 마음은 무너진다.

"앞 머리카락을 절반 이상 밀고, 머리에 핀이 박힌 자신의 모습에 딸아이가 너무 힘들어합니다. 이날 오전에 학원 강사 아르바이트를 하고 들뜬 마음으로 야구장에 갔었는데, 이렇게 돌아오다니…. 그저 통탄할 따름입니다."

딸 앞에서 애써 씩씩한 모습을 보였던 A양의 어머니는 안쓰러운 자녀의 모습에 가슴을 쳤다.

무엇보다 속상한 것은 롯데 자이언츠 구단 측의 대응이다.

사고가 난 이후 A양의 아버지 B 씨는 수차례 롯데 측에 사고 경위와 현재 A양의 상태에 대해 항의를 했지만, 진정성 있는 사과 한 번 없었던 것.

B 씨가 롯데 구단 측에 딸의 수술 뒤 사진을 보내자 그때야 롯데 측은 "A양의 상태를 직접 보고, 치료 계획 등을 들어보겠다"는 성의 없는 답변을 내놓았다.

B 씨는 "야구장은 어른, 아이 할 것없이 안전하게 스포츠를 즐기기 위해 찾는 것"이라며 "하지만, 대기업인 롯데 측이 이같은 사태에 대해 아무런 책임이 없는 듯 대응하는 모습에 분노를 넘어서 허탈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롯데 자이언츠 측은 "야구장 내에서 파울볼 등으로 발생한 사고에 대해 구단 측이 배상해줄 법적인 책임은 없고, 관람객의 과실도 있다"며 "하지만, 도의적인 책임을 갖고 A양의 경과를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롯데 측은 야구장 내에서 발생하는 사건에 대해 최대 3백만 원한도 내에 보상하는 체육시설업자 배상책임보험에 가입돼 있다.

하지만, 전국 여느 구단보다 두꺼운 팬덤을 갖고 있는 롯데 자이언츠 측이 야구장 내에서 선수가 친 공에 의해 발생한 사고에 대해 앞으로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을 내놓는 등 적극적인 행보 대신 책임 회피에 급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http://www.nocutnews.co.kr/news/4067590 

==============================================================================

롯데 클라스 보소 ㄷㄷ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와글와글 전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와글와글' 게시판 운영 원칙
관리자
2014-04-15 366395
245 바람이 보여준 그녀의팬티 donbune 2014-01-15 13429
244 신박한 기합소리의 역도남 srwac 2014-01-15 10734
243 빙판 밑에서 사람을 노리는 괴물 srwac 2014-01-15 10387
242 맨손 얼음 낚시 srwac 2014-01-15 10198
241 눈감고 운전한듯? srwac 2014-01-15 9973
240 6초 동물영상 모음 srwac 2014-01-15 13949
239 소대장과 행정보급관 file 크크동자 2014-01-15 11332
238 아름다운 몰디브 수도 file 몽삭 2014-01-15 10491
237 인도의 뻉소니사고 srwac 2014-01-15 10183
236 인간과 염소의 박치기 대결 srwac 2014-01-15 10129
235 고양이의 암살시도 srwac 2014-01-15 11956
234 개같은 놈 srwac 2014-01-15 10429
233 웰시코기의 개깝침 srwac 2014-01-15 10537
232 (펌) 까똑 친구들 싱크로율 file mindC 2014-01-15 10071
231 본능적으로 느껴졌어 file kklu0811 2014-01-15 11214
230 알아두면 유용한 가족호칭 file 몽삭 2014-01-15 10265
229 아내의 묵직한 돌직구 file tory 2014-01-15 11302
228 명작동화를 위험하게 만들어보자 file FunNJoy 2014-01-15 9961
227 스마트한 교도소 file 칠리소스 2014-01-15 10459
226 소유하고 싶은 미니 요트.jpg file wowbow 2014-01-15 10615
225 심시티 현실판.JPG file monalisa 2014-01-15 9909
224 스님 MT file 몽삭 2014-01-15 11411
223 공대녀의 네일 아트 file 크크동자 2014-01-15 11567
222 음란마귀 배트맨 자게이 2014-01-15 11000
221 친구들끼리 농구할 때 있는 유형들 자게이 2014-01-15 10647
220 왕기춘 영창 보낸 사람이 쓴 글 (퍼옴) file FunGle 2014-01-15 10781
219 흔한 기자들의 이메일 주소 file 도라이몽 2014-01-15 9984
218 포크레인이 있으면 놀이 공원을 갈 필요가 없엉 srwac 2014-01-14 10196
217 카트운전 하다 말고 싸우는 남자들 srwac 2014-01-14 10269
216 중국 주유탱크 폭발 srwac 2014-01-14 10273
215 사양이 srwac 2014-01-14 10706
214 머리를 안감은 주인을 향한 분노 srwac 2014-01-14 10552
213 오토바이 묘기 srwac 2014-01-14 10554
212 오락실에서 ddr하는 남자 srwac 2014-01-14 10781
211 욕조가 너무 궁금한 강아지 srwac 2014-01-14 156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