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스


사고에 대처하는 꼴데 클라스 ㄷㄷㄷㄷㄷㄷ

신고하기
ㅎㄷㄷ 조회 수 34917
1iEoTkF.jpg


h62XAHm.jpg





부산 사직 야구장에서 선수가 친 파울볼에 맞은 여대생이 두개골 골절 등 중상을 입어 앞으로 1년간 병원 신세를 지게 됐다.

하지만, 사고와 관련해 롯데 자이언츠 구단 측은 '법적 책임이 없다'는 논리로 적극적인 사과나 사고 재발방지에는 손을 놓고 있어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거울을 보기 무서워요. 이게 내 모습 맞나요? 그저… 야구를 좋아했을 뿐인데…"

꽃다운 스무 살 대학교 1학년.

A 양의 시계는 7월 24일 오후 6시 40분, 멈춰버렸다.

수술을 위해 탐스럽고 긴 머리는 깍였고, 머리에서 귀까지 내려오는 이마에는 한 뼘이 넘는 굵은 상처가 남았다.

40여 개 넘게 머리에 박혀 있는 핀은 밤새 잠을 잘 수 없을 정도로 괴롭힌다.

그저 야구가 좋아 야구장을 찾은 한 여대생이 파울볼에 맞는 봉변을 당해 하루아침에 옴짝달싹할 수 없는 병실 신세를 지게 된 것.

평소 롯데 자이언츠 팬이었던 A양은 6시 40분쯤, 친구 3명과 함께 부산 동래구 사직 야구장을 찾았다.

경기가 시작하자마자 1루 쪽 객석에 자리를 잡고 앉으려던 A양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롯데 자이언츠 소속 손아섭 선수가 친 파울볼에 왼쪽 눈 옆을 맞은 것이다.

코와 입에 출혈이 계속되던 A양은 119구급차로 인근 개금 백병원으로 옮겨져 두개골 골절과 뇌출혈 진단을 받고, 장장 10시간이 넘는 대수술을 했다.

죽음의 고비를 넘었다는 안도감도 잠시.

앞으로 1년간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하는 수고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후유장해와 뇌출혈의 여파로 간질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두개골 개봉 수술을 하느라 머리에 박힌 40여 개의 핀 자국 또한 가슴의 상처로 그대로 박혔다.


sEyOlws.jpg


부산의 한 대학 경영학도 1학년, 앞으로 회계사가 꿈인 누구보다 밝은 성격을 갖고 있는 딸의 모습에 부모 마음은 무너진다.

"앞 머리카락을 절반 이상 밀고, 머리에 핀이 박힌 자신의 모습에 딸아이가 너무 힘들어합니다. 이날 오전에 학원 강사 아르바이트를 하고 들뜬 마음으로 야구장에 갔었는데, 이렇게 돌아오다니…. 그저 통탄할 따름입니다."

딸 앞에서 애써 씩씩한 모습을 보였던 A양의 어머니는 안쓰러운 자녀의 모습에 가슴을 쳤다.

무엇보다 속상한 것은 롯데 자이언츠 구단 측의 대응이다.

사고가 난 이후 A양의 아버지 B 씨는 수차례 롯데 측에 사고 경위와 현재 A양의 상태에 대해 항의를 했지만, 진정성 있는 사과 한 번 없었던 것.

B 씨가 롯데 구단 측에 딸의 수술 뒤 사진을 보내자 그때야 롯데 측은 "A양의 상태를 직접 보고, 치료 계획 등을 들어보겠다"는 성의 없는 답변을 내놓았다.

B 씨는 "야구장은 어른, 아이 할 것없이 안전하게 스포츠를 즐기기 위해 찾는 것"이라며 "하지만, 대기업인 롯데 측이 이같은 사태에 대해 아무런 책임이 없는 듯 대응하는 모습에 분노를 넘어서 허탈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롯데 자이언츠 측은 "야구장 내에서 파울볼 등으로 발생한 사고에 대해 구단 측이 배상해줄 법적인 책임은 없고, 관람객의 과실도 있다"며 "하지만, 도의적인 책임을 갖고 A양의 경과를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롯데 측은 야구장 내에서 발생하는 사건에 대해 최대 3백만 원한도 내에 보상하는 체육시설업자 배상책임보험에 가입돼 있다.

하지만, 전국 여느 구단보다 두꺼운 팬덤을 갖고 있는 롯데 자이언츠 측이 야구장 내에서 선수가 친 공에 의해 발생한 사고에 대해 앞으로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을 내놓는 등 적극적인 행보 대신 책임 회피에 급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http://www.nocutnews.co.kr/news/4067590 

==============================================================================

롯데 클라스 보소 ㄷㄷ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와글와글 전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와글와글' 게시판 운영 원칙
관리자
2014-04-15 366395
267 천조국의 하드코어 몰카 ㄷㄷㄷㄷㄷㄷ 몽삭 2014-01-16 11670
266 미국인이 그린 19세기 일본 file 몽삭 2014-01-16 10983
265 "알고 보면 좋은 애" 의 뜻 file kklu0811 2014-01-16 10337
264 [주의] 타이어의 위험성 file FunGle 2014-01-16 9882
263 불가사의한 일본 건축물 file FunGle 2014-01-16 10617
262 대륙의 졸음방지.JPG file FunGle 2014-01-16 10165
261 여자의 적은 여자 file FunGle 2014-01-16 11741
260 요즘 대학교 MT 숙소 방 사진 file FunGle 2014-01-16 13272
259 으앙 주인님 놀아주세요 srwac 2014-01-16 10093
258 전투판다 srwac 2014-01-16 10029
257 전신주와 씨름하는 남자 srwac 2014-01-16 10140
256 자살하는 여성을 구하는 버스기사 srwac 2014-01-16 10318
255 자라의 전광석화 srwac 2014-01-16 10169
254 240km 골프공 초고속 카메라 촬영 donbune 2014-01-16 10816
253 한방에 끝내는 주차의 달인 donbune 2014-01-16 10189
252 여자친구 도와주려다... donbune 2014-01-16 10531
251 눈물나는 수험생의 하루 9733 2014-01-16 10387
250 요즘 초딩들 야동 실태 크레용 2014-01-15 18576
249 점점 더 과감해지는 효성 donbune 2014-01-15 11157
248 효린 이러다 훅 내려간다 donbune 2014-01-15 10923
247 비키니걸 트렘펄린 굴욕 donbune 2014-01-15 11357
246 이슬람 전사들의 위엄 donbune 2014-01-15 10172
245 바람이 보여준 그녀의팬티 donbune 2014-01-15 13429
244 신박한 기합소리의 역도남 srwac 2014-01-15 10734
243 빙판 밑에서 사람을 노리는 괴물 srwac 2014-01-15 10387
242 맨손 얼음 낚시 srwac 2014-01-15 10198
241 눈감고 운전한듯? srwac 2014-01-15 9973
240 6초 동물영상 모음 srwac 2014-01-15 13949
239 소대장과 행정보급관 file 크크동자 2014-01-15 11332
238 아름다운 몰디브 수도 file 몽삭 2014-01-15 10491
237 인도의 뻉소니사고 srwac 2014-01-15 10183
236 인간과 염소의 박치기 대결 srwac 2014-01-15 10129
235 고양이의 암살시도 srwac 2014-01-15 11956
234 개같은 놈 srwac 2014-01-15 10429
233 웰시코기의 개깝침 srwac 2014-01-15 105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