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스


사고에 대처하는 꼴데 클라스 ㄷㄷㄷㄷㄷㄷ

신고하기
ㅎㄷㄷ 조회 수 34917
1iEoTkF.jpg


h62XAHm.jpg





부산 사직 야구장에서 선수가 친 파울볼에 맞은 여대생이 두개골 골절 등 중상을 입어 앞으로 1년간 병원 신세를 지게 됐다.

하지만, 사고와 관련해 롯데 자이언츠 구단 측은 '법적 책임이 없다'는 논리로 적극적인 사과나 사고 재발방지에는 손을 놓고 있어 비난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거울을 보기 무서워요. 이게 내 모습 맞나요? 그저… 야구를 좋아했을 뿐인데…"

꽃다운 스무 살 대학교 1학년.

A 양의 시계는 7월 24일 오후 6시 40분, 멈춰버렸다.

수술을 위해 탐스럽고 긴 머리는 깍였고, 머리에서 귀까지 내려오는 이마에는 한 뼘이 넘는 굵은 상처가 남았다.

40여 개 넘게 머리에 박혀 있는 핀은 밤새 잠을 잘 수 없을 정도로 괴롭힌다.

그저 야구가 좋아 야구장을 찾은 한 여대생이 파울볼에 맞는 봉변을 당해 하루아침에 옴짝달싹할 수 없는 병실 신세를 지게 된 것.

평소 롯데 자이언츠 팬이었던 A양은 6시 40분쯤, 친구 3명과 함께 부산 동래구 사직 야구장을 찾았다.

경기가 시작하자마자 1루 쪽 객석에 자리를 잡고 앉으려던 A양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롯데 자이언츠 소속 손아섭 선수가 친 파울볼에 왼쪽 눈 옆을 맞은 것이다.

코와 입에 출혈이 계속되던 A양은 119구급차로 인근 개금 백병원으로 옮겨져 두개골 골절과 뇌출혈 진단을 받고, 장장 10시간이 넘는 대수술을 했다.

죽음의 고비를 넘었다는 안도감도 잠시.

앞으로 1년간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하는 수고보다 더 걱정되는 것은 후유장해와 뇌출혈의 여파로 간질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또, 두개골 개봉 수술을 하느라 머리에 박힌 40여 개의 핀 자국 또한 가슴의 상처로 그대로 박혔다.


sEyOlws.jpg


부산의 한 대학 경영학도 1학년, 앞으로 회계사가 꿈인 누구보다 밝은 성격을 갖고 있는 딸의 모습에 부모 마음은 무너진다.

"앞 머리카락을 절반 이상 밀고, 머리에 핀이 박힌 자신의 모습에 딸아이가 너무 힘들어합니다. 이날 오전에 학원 강사 아르바이트를 하고 들뜬 마음으로 야구장에 갔었는데, 이렇게 돌아오다니…. 그저 통탄할 따름입니다."

딸 앞에서 애써 씩씩한 모습을 보였던 A양의 어머니는 안쓰러운 자녀의 모습에 가슴을 쳤다.

무엇보다 속상한 것은 롯데 자이언츠 구단 측의 대응이다.

사고가 난 이후 A양의 아버지 B 씨는 수차례 롯데 측에 사고 경위와 현재 A양의 상태에 대해 항의를 했지만, 진정성 있는 사과 한 번 없었던 것.

B 씨가 롯데 구단 측에 딸의 수술 뒤 사진을 보내자 그때야 롯데 측은 "A양의 상태를 직접 보고, 치료 계획 등을 들어보겠다"는 성의 없는 답변을 내놓았다.

B 씨는 "야구장은 어른, 아이 할 것없이 안전하게 스포츠를 즐기기 위해 찾는 것"이라며 "하지만, 대기업인 롯데 측이 이같은 사태에 대해 아무런 책임이 없는 듯 대응하는 모습에 분노를 넘어서 허탈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롯데 자이언츠 측은 "야구장 내에서 파울볼 등으로 발생한 사고에 대해 구단 측이 배상해줄 법적인 책임은 없고, 관람객의 과실도 있다"며 "하지만, 도의적인 책임을 갖고 A양의 경과를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롯데 측은 야구장 내에서 발생하는 사건에 대해 최대 3백만 원한도 내에 보상하는 체육시설업자 배상책임보험에 가입돼 있다.

하지만, 전국 여느 구단보다 두꺼운 팬덤을 갖고 있는 롯데 자이언츠 측이 야구장 내에서 선수가 친 공에 의해 발생한 사고에 대해 앞으로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 마련을 내놓는 등 적극적인 행보 대신 책임 회피에 급급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http://www.nocutnews.co.kr/news/4067590 

==============================================================================

롯데 클라스 보소 ㄷㄷ
서비스 선택
댓글
로그인해주세요.
profile image
와글와글 전체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와글와글' 게시판 운영 원칙
관리자
2014-04-15 366395
247 출석 무섭게 관리하는 요즘 고등학교... file 여포배린이 2018-12-14  
246 오늘같은날 창문 제대로 안닫으면.. file 고구려튀김 2018-12-13  
245 보노보노 PPT 근황 file h2na 2018-12-13  
244 F지만 임기응변은 A급 file 벌꿀라떼 2018-12-13  
243 기린이랑 사자가 싸우면? file 탄력카드 2018-12-17  
242 스파이더맨? file sls amg 2018-12-17  
241 숨은 고양이 찾기 file 댁은누구 2018-12-12  
240 빈정상한 아이 file 매너리 2018-12-12  
239 새를 구했습니다.. file 하드풋살 2018-12-12  
238 어느부대 혹한기 식사 file o주찬 2018-12-17  
237 아니 이겨준다메!!! file Talkang 2018-12-11  
236 실제로 있는 스케줄 file 옥수수차 2018-12-11  
235 잘싸우는척 하는 멍멍이 특 file 힐리스 2018-12-11  
234 아 깜짝이야! file jumple3 2018-12-06  
233 뭔가 이상한 문장 file 우카자카 2018-12-06  
232 날기 귀찮은 올빼미 file j윤j 2018-12-06  
231 어느 간호대 와이파이 비밀번호 file 우와왕굳스 2018-12-05  
230 의장대 출신 강아지 file 티아민 2018-12-05  
229 뒤에 뭐 붙은거 같은데? file freakdog 2018-12-05  
228 워크판 이브이 file onlyU 2018-12-03  
227 탁구 고인물들의 내기 file evo1ution 2018-12-03  
226 싸울때는 가만히 빠져있어야.. file 아이스바 2018-12-03  
225 게임보다 나은 거북이의 타격감 file stella 2018-11-30  
224 ??: 이걸 먹겠다고? file neast 2018-11-30  
223 곰돌이 귀를 가진 고양이.. file ration 2018-11-30  
222 너무 힘들었던 선생님... file 가림 2018-11-29  
221 갖고 싶은 아이언맨 키보드 file 풀매수 2018-11-29  
220 평화나라에 등장한 백종원 file 우엉이다 2018-11-29  
219 ??: 일어나... file 탱묘 2018-11-28  
218 수상소감을 독특하게 하는 방법 file felixy 2018-11-28  
217 곰의 무시무시한 점프력 file o주찬 2018-11-28  
216 인절미들의 복수 file sls amg 2018-11-27  
215 주인과 마주치는게 부끄러운 강아지 file 탄력카드 2018-11-27  
214 살면서 처음보는 눈 file 푸른함례 2018-11-27  
213 테란 커맨드센터가 뭔가 이상하다 file 갓카리스.. 2018-11-26